“언론, ‘바이러스 리터러시’ 높여주는 역할 해야”

홈 > 뉴스정보 > 문화/뉴스
문화/뉴스

“언론, ‘바이러스 리터러시’ 높여주는 역할 해야”

“감염병 보도를 매일 하고, ‘팩트체크’식으로 보도하지만 매일 외줄 타기 하는 기분이다.”

조동찬 SBS 의학전문기자가 13일 한국기자협회와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주최한 긴급 토론회 ‘감염질병과 언론보도’에서 한 말이다. 

의사 출신이며 의학전문기자인 조 기자가 이런 말을 하는 이유는 ‘신종 감염병’에 언론이 정확한 보도를 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알고 있어서다.

조 기자는 “국제적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다른 의견이 나온다. 전문성 있는 학회도 학회마다 입장이 다르다”며 “특히 전문가가 발표한 경우도 시간이 지나면서 틀린 정보가 되는 일도 있다. 1월 초 ‘사람 간 전파가 안된다’는 전문가들 분석을 전하는 보도를 했지만 지금은 틀렸다”고 전했다.   

때문에 조 기자는 감염병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가짜뉴스’라고 못 박는 것도 어렵다고 했다. 그는 “나중에 ‘팩트’가 바뀔 수도 있는데 지금 ‘가짜뉴스’라면서 비난하고, 혹은 처벌하겠다는 것은 과도하다”고 말했다. 

조 기자는 “이런 식으로 신종 감염병이 돌 때, 부정확성이나 불확실성을 인정해야 한다”며 “다만 순수한 의도로 보도했는데 틀렸을 때와 클릭 수나 시청률 높일 목적으로 의도적으로 틀린 사실을 전달하는 것은 다르다”고 전했다. 

▲13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13일 한국기자협회와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주최한 긴급 토론회 ‘감염질병과 언론보도’가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사진=정민경 기자.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도 신종 감염병 보도에서 정확한 보도를 하는 것이 어렵다고 했다. 이 기자는 “신종 감염이다보니 여전히 진실로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독자들이 궁금해하는 것들이 많다. 예를 들어 어떤 마스크를 써야 감염증을 피할 수 있는지 같은 것. 다만 여전히 명확하게 밝혀진 것이 없다”며 “완전히,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고 기사를 안 쓰는 것이 아니라, 최대한 많은 전문가 이야기를 들어보고 취재한 것을 바탕으로 그때까지 확인된 최대한의 사실들을 기사로 쓸 수 있다”고 전했다. 

이 기자는 “다만 시점이 지나 정확하지 않은 정보로 판별날 경우 언론 스스로 잘못된 보도였다고 뉴스를 적극 다시 내보내는 것이 정보의 자정 기능을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언론이 시민의 ‘바이러스 리터러시’를 높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명순 서울대 보건대 교수는 “감염병 확산 시기에 언론은 ‘사적 주체’가 아니라 ‘공적 주체’임을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교수는 언론이 ‘우한 폐렴’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등)을 쓰는 것에 “언론 수용자에게 ‘우한 폐렴’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두고 인식 조사를 했을 때 우한 폐렴이라고 질문하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라고 질문하나 사람들이 어떤 것인지 잘 알고 있었고 인식에 차이가 없었다. 다만 우한 폐렴이라고 질문하면 부정적 감정이 더 컸다. 언론이 수용자에게 어떤 감정을 일으키는지도 의식해야 한다”고 전했다.  

유 교수는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 언론은 계속 팩트체크를 해줘야 하고, 전문용어와 예방수칙을 반복해서 알려줘야 한다”라며 “시민의 ‘바이러스 리터러시’를 높여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확진자 동선을 공개할 때 최근 언론은 동선 공개가 역학적 예방 행위가 아닌 ‘경제적 피해’로 바라보는 시선이 있다”며 “마치 확진자 동선이 알려지면 큰일 나는 것처럼, 피해 보는 것처럼 보도하는데 공적인 주체로서 감염 확산에 적극 나설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현재 재난 보도 준칙에 포함된 ‘감염병 보도준칙’을 따로 떼내는 작업에 대해 김경희 한림대 교수는 “2012년 보건복지부 기자단이 만든 ‘감염병 보도준칙’은 보완이 필요하다. 감염병 보도준칙을 따로 논의하는 것이 적절해 보인다”며 “재난보도준칙을 보면 ‘정확한 보도를 해야 한다’,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상징적 가이드라인 외에도 실제로 적용 가능한 부분이 많다. 현장 데스크를 둔다든지 하는 일이다. 중요한 것은 현장에 바로 투입됐을 때는 기자가 보도준칙을 숙지하기 힘들 수 있으니 미리 반복 교육으로 체화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감염병 확산 상황에서 만약 이전과 다른 사실이 나오면 적극 정정보도를 해야 한다”고 전했다.

0 Comments

한국 영화

1
1
히트맨 (HITMAN: AGENT JUN, 2019)
2
2
성혜의 나라 (The Land of Seonghye, 2018)
3
3
+1 남산의 부장들 (The Man Standing Next, 2018)
4
4
혼 : 공포의 시작 (2019)

외국 영화

New
라스트 미션 (The Mule , 2018)
킹덤 (KINGDOM, 2019)
엔젤스 폴른 (Angels Fallen, 2020)
도쿄 구울 S (Tokyo Ghoul 'S', 2019)

애니메이 영화

해수의 아이 (Children of the Sea, 2019)
스파이 지니어스 (Spies in Disguise, 2019)
드래곤 퀘스트: 유어 스토리 (Dragon Quest: Your Story, 2019)
아담스 패밀리 (The Addams Family, 2019)

여른 영화

New
엄마의 일기 (2019)
New
새봄의오르가즘 (2019)
불량탐정: 먹이사슬 (2019)
오르가즘 특강 2 (2020)

드라마 다시보기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하이바이, 마마!
하이에나
방법
본대로 말하라
이태원 클라쓰

안구정화

New
속옷이 버거운 모델
New
좋다 좋아
New
매력넘치는 쇼핑몰 모델
New
수영복
New
신비
New
쏘아걸 뮤아

통계

  • 오늘 방문자 8명
  • 어제 방문자 1,852명
  • 최대 방문자 2,068명
  • 전체 방문자 62,117명
  • 전체 게시물 20,402개
  • 전체 댓글수 1개

구글 크롬

구글 크롬 다운로드